menu_title
공지사항
자료실
자유게시판
QnA
link1
link2
quick_link_1
quick_link_2
quick_link_3
제목
학생 창업 안 챙기면 '산학협력선도대학(LINC)'서 제외
ywbi
등록일
2011.09.27
조회수
1196

학생 창업 안 챙기면 '산학협력선도대학(LINC)'서 제외

 

학생 창업을 챙기지 않는 대학은 내년부터 선정하는 ‘산학협력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평가에서 상당한 불이익을 받게 된다. 대학이 매년 발표하는 취업률 기준에 학생 창업자도 포함하기로 했다.

8일 교육과학기술부는 대학 내 창업 활성화 일환으로 이 같은 계획을 잠정 확정했다. 교과부 관계자는 “학생 창업지원 수준평가에서는 ‘공간’ ‘예산’ ‘창업전담인력’ 세 가지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공간은 포함하지 않을 계획이었으나 최근 학내 공간부족 목소리가 높자, 대학의 창업 지원 의지를 가늠한다는 차원에서 들어갔다.

이들 3개 항목은 ‘대학 창업친화성 지표(가칭)’로 내년에 처음 선정하는 LINC 평가에 반영된다. LINC 육성사업은 대학 교육역량강화사업(올해 3000억원) 예산과 맞먹는 2300억원 규모다. 오는 12월에 구체안이 나온다. 교과부 측은 대학의 LINC 선정 여부는 학교 명성과 직결되는 만큼, 대학이 창업 지원에 나서는 데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LINC사업 평가항목 중 하나인 취업률 선정기준도 바꾼다. 창업자와 1인창조기업·프리랜서도 취업한 것으로 본다. 그동안 학생 창업자가 취업률 선정에 들어가지 않자, 대학이 학생 창업을 오히려 막는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교과부는 대학이 학생 창업 요람으로 변모할 수 있도록 대학 창업 활동에 대한 지원사업도 강화한다. 창업동아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공간과 운영경비를 제공하는 대학에 일부 경비를 정부가 보조한다. 전공분야별 창업강좌 개설과 창업활동을 학점으로 인정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창업동아리, 창업실전강좌, 창업경진대회도 LINC 평가지표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김경환 성균관대 산학협력단 교수는 “지금까지 대학 대부분이 창업과 기술이전에 큰 관심을 갖지 않았다”며 “LINC는 대학 사활이 걸린 중요한 사업인 만큼 대학들이 인식을 바꾸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용어>

◆산학협력선도대학(LINC:Leaders in INdustry-university Cooperation)=우수인력 양성과 기술개발 지원을 통해 다양한 산학협력 선도모델을 창출·확산하기 위해 정부가 내년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광역경제권 선도산업 인재양성사업, 산학협력 중심대학 육성사업, 지역거점연구단 육성사업 등을 통합·개편한 것이다. 사업 예산은 총 2300억원 규모로 50개 대학을 선정할 예정이다.

 

*자료출처: 전자신문(2011. 9. 9)

이전글  2012년도 예산 청년창업 일자리 사업 대폭증가
다음글  청년창업사관학교 지역에 2개 신설
 
 
copy